HOME > 뉴스 > 공기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전, 국내 최초로 ‘수소 저장 액체기술’ 실증에 성공
안전한 저장과 운송이 가능하며 수송비용도 저렴
한국소비자정보신문 기사입력  2020/03/24 [17:42]

 

▲ 수소저장 액체기술 설비를 작동하는 모습.(사진제공=한전)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수소는 태양광이나 풍력 같은 신재생에너지와 더불어 무공해 에너지로서 앞으로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각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수소를 상업성 있게 사용할 수 있는 기술과 인프라의 개발 및 보급이 미흡한 상태이다.

 

따라서 지금은 수소를 경제적으로 생산, 저장, 사용할 수 있는 기술과 인프라의 개발과 보급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런 현실 속에서,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 김종갑)은 국내 최초로 ‘수소저장 액체기술(이하 LOHC)’을 활용하여 시간당 20N㎥의 수소를 저장할 수 있는 실증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N㎥은 섭씨 0도 1기압 상태에서의 기체의 부피를 표현하는 단위(㎥)다.

 

LOHC(Liquid Organic Hydrogen Carries) 기술은 2017년부터 시작된 최신 기술로 지금까지는 대부분의 연구가 1N㎥의 소규모에서만 이루어지는 기초연구 수준에 머물러 있었으나 한전에서 국내 최초로 시간당 20N㎥의 수소를 저장하는 LOHC 저장 기술 실증에 성공하였다.

 

또한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LOHC가 적용된 수소저장설비에 대한 고압설비 일반제조시설 기술검토서, 가스사용시설 완성검사 증명서를 받은 사례는 한전이 최초다.

 

현재 국내에서 활용 중인 수소 저장기술은 대기압 200배 이상의 높은 압력에서 수소를 압축·저장해야 하고 탱크로리로 운송해야 하기 때문에 많은 비용과 위험성이 존재한다는 한계가 있다.

이번에 개발한 LOHC기술은 수소를 액체 화합물 안에 저장함으로써 안전한 저장과 운송이 가능하며 수송비용도 저렴하다.

 

일정한 조건(50∼180℃의 온도, 대기압 50배의 압력)에서 수소를 수소저장 액체인 DBT(Dibenzyltoluene)와 촉매에 반응시키면 액체화합물에 흡수되어 저장되는 원리이며 수소를 250℃ 이상의 온도와 대기압의 약 3배 조건에서 촉매와 반응시키면 저장된 액체에서 수소가 분리되고 분리된 수소저장 액체는 재사용이 가능하다.

 

수소 전기차 1대당 약 5kg의 수소를 충전할 수 있다고 가정하면 100리터의 LOHC는 수소차 1대를 충전할 수 있고 1년 이상 저장해도 누설량이 없다.

 

한전은 “LOHC는 기존 압축저장방식에 비해 저장용량, 안정성, 경제성이 월등히 높다”며 “한전 전력연구원은 앞으로도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보탬이 되도록 다양한 에너지 신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20/03/24 [17:42]  최종편집: ⓒ consumernewspaper.com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비비라이팅, 조명기구에 젊은 감각을 더하다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우리나라의 전체 주택수는 1669만2000가구”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동광종합토건, ‘마곡 오드카운티’ 오피스텔 분양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노스케이프, 초경량 배낭 '울트라 라이트 팩' 출시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경희대 유재수 교수, 희토류 없는 황색 형광체 이용한 백색 LED 구현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4개의 함정’에 빠진 세계의 조명업체들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한화생명, ‘스마트 가족사랑재해보험’ 출시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벨코, 옥외 LED조명기구용 등기구 LED Unit 8W 개발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주식회사 삼정전기 창업주 박광필 대표이사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매스티지데코 지메이드, 빈티지 가구 마이 시그니처 ‘런더너’ 공개 / 한국소비자정보신문